본문 바로가기

FEEDBACK (J*)

조현병 환자에게 남을 위해 봉사하는 삶의 중요성



공직자가 되었기 때문에 저의 에피소드를 극히 일부밖에 보여주지 못해서 자세히 설명하지 못했지만,

사실 저는 남에게 피해를 덜 주기 위해 제 행복을 양보하고 조현병 약을 먹는 것 이외에도,

남에게 피해를 덜 주기 위해 하는 일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매일마다 가족의 부담을 덜기 위해 집안일을 열심히 하고, 기회가 되면 아름다운가게에 안쓰는 물건을 기부하거나

**** 중고물품 앱에서 필요없는 물건을 공짜로 나누기도 합니다.

별도로 시간내서 봉사활동은 하지 않고 있는데, 조현병 환자가 봉사활동을 했다간 범죄의 피해자가 될 위험성이 크기 때문에 하지 않고 있습니다. (처음 조현병 발병의 원인이 된 성범죄자도 사실은 봉사활동으로 알게 된 사람입니다.)

하지만 제가 위험하지 않은 범위 내에서는,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남을 많이 돕고 살아가며 남에게 도움되는 일을 최대한 하려고 노력합니다.



사실은 평소에 남에게 봉사하는 삶을 실천하기 위해 장애등급 없이 비장애인과 동등하게 경쟁하면서 공무원전형을 응시하는 걸 포기했습니다.

비장애인과 동등하게 경쟁해서 공무원시험에 합격하려면 정말 하루종일 공부만 해야 하는데

그렇게 경쟁적인 삶을 살 경우, 내가 열심히 하고 말고가 문제가 아니라 그만큼 남에게 도움을 못 주게 됩니다.

조현병 환자는 조현병의 증상으로 남에게 피해를 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그리고 약을 꾸준히 복용해도 악덕기업 등의 외부 요인으로 인해 조현병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조현병의 증상이 있어도 남에게 피해를 덜 주려면

약을 꾸준히 먹고 조현병의 증상이 거의 없는 평소에도 남에게 봉사하고 남을 위해 희생하는 삶을

매일마다 실천하면서, 남에게 피해를 주면서 살면 안된다는 인식을 평소에도 늘 새기면서 살아야 합니다.

제 자신을 위한 노력을 덜 하는 대신, 남에게 봉사하고 희생하며 살기 위해

조현병이 공무원의 결격사유라는 사실을 알게 된 이후에도 장애등급을 가지고 시험을 쳤습니다.



제가 조현병 에피소드에서 가장 강조하고 싶은 게 <덜 행복해지는 지혜>, 즉 <극단적으로 이타적인 삶> 입니다.

조현병 환자는 조현병이기 때문에 남에게 피해를 덜 주려면 남들이 다 누리는 권리를 포기하고 살아야 하며,

조현병으로 인해 차별받거나 범죄 피해를 당해도 웬만하면 항의하거나 화내지 않고 조용히 지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조현병 환자가 자기 권리를 주장하거나, 항의하거나 화내면 비장애인들은 조현병의 증상으로 저렇게 되었다고 오해하여

조현병 환자를 무서워하고, 조현병 환자에게 각종 불이익을 줍니다.

내가 불이익을 덜 당하기 위해서라도, 조현병 환자는 내 권리를 포기하고, 차별받거나 피해받는 것을 받아들일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조현병이면 조현병의 증상으로 비현실적인 장래희망을 꿈꾸고 비현실적인 노력을 하기 쉽습니다.

그런 사람은 가족과 이웃, 그리고 사회에도 피해를 주는 사람임을 인식해야 합니다.

솔직히 조현병이면 남들이 다 할 수 있는 일도 못 할 가능성이 큽니다. 조현병은 생물학적인 질병이기 때문에

스트레스보단 과로를 더 조심해야 하고, 과로해야 먹고사는 직업은 가질 수 없습니다.



조현병이라면 내가 조현병이라서 할 수 없는 일이 많다는 걸 인정하고, 눈높이를 낮추며

내가 하고싶은일, 적성이나 능력보단, 남에게 피해가 덜 되는 일을 선택할 필요가 있습니다.

대개 조현병 환자에게 남에게 피해가 덜 되는 일은 남들이 요구하고 희망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조현병이면 남들의 기준에 맞춰서, 남들이 원하는 직업을 가지려고 노력할 필요가 있습니다.

물론 그로 인해 불행해질 수 있지만, 조현병이면 나 자신의 행복이 중요한 게 아닙니다.

조현병이면 남에게 피해를 덜 주기 위해 나 자신의 행복도 포기할 줄 알아야 합니다.



흔히 사람들은, 그리고 언론기사에서는 조현병이면 약을 꾸준히 먹는 게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물론 맞는 말이지만, 약을 꾸준히 먹는 건 기본입니다. 심지어는 신체적인 부작용으로 각종 신체기능에 문제가 생겨도

남에게 피해를 덜 주기 위해 약을 먹어야 합니다. 본인의 신체건강을 양보하면서까지 약을 꾸준히 먹는 게 어렵기 때문에

조현병을 극복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런데 조현병 환자가 사회에 융화되서 먹고살려면 약을 꾸준히 먹는 것 이상을 해내야 합니다. 약을 꾸준히 먹는 건 기본적으로 지켜야 하는 것입니다.



조현병이면 항상 남을 위해 희생하고 봉사하는 삶을 살아야 하며, 이를 위해 내 행복과 내 권리를 포기해야

현실적으로 사회에 융화되어 먹고살 수 있다는 사실을 늘 명심해야 합니다.

이런 조언이 관점에 따라서는 조현병 환자 차별로 여겨질 수 있기 때문에

이런 조언을 더 많이 해야 할 뒤쪽의 에피소드와 직업재활 등등의 이야기들을 비공개 처리한 것입니다.



2019년 6월 20일, PM 8:30 작성.

태그